기사제목 ‘디 에이션 파크 부산’ 28일 청약 접수... 계약 즉시 전매 가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디 에이션 파크 부산’ 28일 청약 접수... 계약 즉시 전매 가능

만 19세 이상 누구나 청약, 중도금 무이자 혜택도
기사입력 2021.12.24 17: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부산진구 부전동, 규제에서 자유로운 주거용 오피스텔 눈길
디 에이션 파크 부산 조감도
DL건설이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부전동 32-2번지 일원에 조성하는 ‘디 에이션 파크 부산’이 28일 청약 접수를 진행한다.
 

‘디 에이션 파크 부산’은 지하 4층~지상 25층 공동주택 69가구와 주거용 오피스텔 92실 총 161가구 규모로, 이 가운데 전용면적 79~80㎡ 92실을 우선 공급한다. 전용면적 별로는 79㎡A 23실, 80㎡B 46실, 80㎡C 23실로 구성된다. 시공은 DL건설이 맡았다. 대림건설에서 사명을 변경한 DL건설은 DL그룹(구 대림그룹) 계열의 종합건설사다.

단지는 부전역(부산지하철 1호선∙동해선)과 서면역(부산지하철 1·2호선)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더블 역세권 입지에 들어선다. 여기에 중앙대로, 동서고가로, 거제대로, 황령터널 등 다수의 도로망도 가까워, 차량을 통해 부산역, 동래, 사상, 해운대 등 주요지역 이동이 쉽다. 특히 문현동 국제금융센터와 부산시청 행정타운 등 업무지구의 접근성도 우수해 직주근접의 주거생활을 누릴 수 있다.

쾌적한 주거환경도 갖췄다. 축구장 66배에 달하는 약 48만㎡ 규모의 ‘부산 시민공원’이 인접해 있어 도심 속 힐링 라이프를 누릴 수 있다. 약 110만 그루의 수목이 식재된 부산 시민공원에는 수경시설 및 휴양시설, 운동시설 등이 들어서 있고, 여기에 야외공연장, 카페, 잔디광장, 바닥분수, 역사의 숲 등이 조성돼 있는 전국 최대 규모의 도심광장인 ‘송상현광장’(3만 4740㎡)도 단지 앞에 있다.

고급 주거상품으로 조성되는 만큼 지역에서 보기 드문 상품성을 갖췄다는 점도 기대를 모으는 요소다.

먼저 주방에 이탈리아 하이엔드급 프리미엄 주방가구 ‘세자르’ 브랜드 제품 적용된다. 세자르는 ‘한남더힐’ ∙ ‘서울숲 트리마제’ ∙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 등 국내를 대표하는 하이엔드 주거상품과 1군 건설사 등에 적용된 최고급 브랜드로 각광받고 있는 브랜드다.

이에 더해 LG전자의 초프리미엄 가전 브랜드인 LG시그니처의 식기세척기가 무상 적용되고, 빌트인 냉장고 ∙ 전기오븐 ∙ 인덕션 및 LG전자의 천정형 시스템에어컨 4개소도 기본 제공된다.

이밖에 알파룸(일부 타입, 유상) ∙ 3연동 현관 중문 등이 적용되고, 거실 ∙ 현관의 포세린 타일(유상)과 세라믹 타일(유상)로 조성되는 거실 아트월 등이 고급감을 더한다. 또한, 살균 탈취기능을 갖춘 신발장도 무상으로 제공된다.

특히 단지는 부동산 규제에 자유로운 만큼, 수요자들의 높은 호응이 예상된다. 부산진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가운데, 이 단지는 100실 미만 오피스텔로 제한 없이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고, 만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청약통장 없이도 청약이 가능하다. 아울러,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누릴 수 있고, 2022년 1월 이전 분양상품인 만큼 중도금 및 잔금 대출과 관련해 DSR규제도 적용 받지 않는다.

청약은 이달 28일 진행된다. 당첨자 발표는 29일이며, 당첨자 계약체결일은 30일이다.

23일 개관한 홍보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사전 방문예약제로 운영된다. 강화된 거리두기 조치에 따라 백신(방역) 패스 증명자를 대상으로 방문이 가능하며, 예약과 관련된 사항은 ‘디 에이션 파크 부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홍보관은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1477 아이피파빌리온 1층에 위치해 있다.


<저작권자ⓒ부동산경제신문 & bdsg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0573
 
 
 
 
 
  • 부동산경제신문(http://bdsgj.kr)  |  창간일 : 2002년 5월 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상환  |  E-mail : cmcmenc@gmail.com
  • 전화 : 부산본부 051-633-7777, 경남본부 055-337-1000, 울산본부 070-4102-1000, 대구경북본부 070-4102-3000 
  • Copyright © 2002-2021 bdsgj.kr all rights reserved.
부동산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