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7(수)
 


 

10대 건설사가 공급한 신축 단지에 대한 청약 1순위 평균 경쟁률이 다른 건설사보다 약 4.9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0대 건설사의 브랜드 파워가 굳건한 모습이다.


26일 리얼투데이가 올해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자료(25일 기준)를 분석한 결과, 전국 총 202개 단지(6만6913가구) 공급 중 71개 단지(3만2517가구)가 10대 건설사의 공급이었다.


10대 건설사의 71개 단지의 청약 1순위 평균 경쟁률은 20.31대 1이었다. 다른 건설사들의 신축 단지 경쟁률(4.13대 1)보다 4.92배 높은 것이다.


이처럼 10대 건설사의 1순위 평균 경쟁률이 다른 건설사들에 비해 높게 나타나는 이유는 브랜드 파워의 차이인 것으로 분석된다. 브랜드 신뢰도, 품질, 인지도, 평면, 설계, 설비 등 다양한 부분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가격 상승 기대감도 더 크기 때문에 많은 수요자들이 10대 건설사 브랜드를 선호하는 것이다.


실제로 건설사 브랜드가 분양시장에서 많은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리얼투데이가 지난해 11월 오픈서베이(설문조사기관)를 통해 전국 20~60대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2023년 분양시장 수요자 인식조사’에서도 명확하게 나타났다.


당시 설문조사에서 ‘분양시장에서 브랜드는 수요자들에게 얼마나 영향을 미칠까’에 대한 답으로 ‘보통 이상 영향을 미친다’가 51.9%로 1위를 차지했으며, ‘매우 영향을 미친다’가 26.1%, ‘보통 정도 영향을 미친다’는 20.1%로 조사돼 약 98%가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브랜드가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다. 반대로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와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응답은 각각 1.3%, 0.6%에 불과했다.


이 같은 이유로 연내에 분양을 예정하고 있는 10대 건설사 분양 단지에도 많은 수요자들의 관심이 모일 전망이다. 다만 10대 건설사 브랜드라고 해도 입지, 분양가 등에 따라 청약 결과는 달라질 수 있는 만큼 다양한 부분을 꼼꼼하게 따져보고 청약에 나설 필요가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942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0대 건설사, 청약 경쟁률에도'브랜드' 파워, 입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