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부산 촉진2-1구역 투시도

 

포스코이앤씨가 총 공사비만 1조3000억원에 달하는 부산 촉진2-1구역 수주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이엔드 브랜드인 ‘오티에르’를 적용하고, 필수사업비 전액을 무이자로 진행하는 등 조합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포스코이앤씨에 따르면 부산 촉진2-1구역을 놓고 파격적인 사업조건을 선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먼저 하이엔드 브랜드인 ‘오티에르’를 적용한다. 서울 서초구 신반포21차 재건축, 방배신동아 재건축과 같은 최상급 입지에 적용되는 브랜드다.

기존 브랜드인 ‘더샵’과의 차별화를 선언한 것이다. 이름에 맞게 세계적인 명품인 독일산 VEKA 창호를 조합원 세대에 적용하기로 했다. 이탈리아산 주방가구, 독일산 수전과 더불어 고가의 세라젬 안마의자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등 마감재 선정에 확연한 차별성을 뒀다.

세대당 3.8평의 커뮤니티 면적과 세대당 1.8대의 주차대수를 확보해 하이엔드 단지에 걸맞는 쾌적성을 확보했다.

포스코이앤씨 관계자는 “촉진2-1구역은 엘시티를 넘어서는 ‘부산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의 명성을 이어갈 랜드마크 단지로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천억에 달하는 조합 필수사업비를 놓고 포스코이앤씨는 ‘전액 무이자’를 지원하기로 했다.

69층의 초고층 아파트를 계획한 촉진2-1구역의 예상 공사기간은 5~6년으로, 평균 공사기간이 3년인 타 구역과 달리 사업비 금융비용이 조합사업의 성패를 좌우할 수 있다.

포스코이앤씨는 현금청산 및 보상금을 제외한 필수사업비 전액을 무이자로 제안하여, 이에 대한 이자를 직접 부담하는 파격적인 조건을 제안했다.

또한 촉진2-1구역에 전례 없는 사업촉진비 1240억을 제안해 조합원 세대당 4억원에 달하는 지원을 약속했다.

시공사의 책임조달로 조합에 대여되는 사업촉진비는 노후주택 유지보수비, 인테리어 업그레이드비, 상가 민원처리비 등에 활용 가능한 등 조합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제안이다.

이에 더해 이주비 LTV 100%, 골든타임분양제, 아파트/오피스텔 100% 대물변제, 환급금 조기지급 등 촉진2-1구역 조합원의 개발이익을 극대화하는 사업조건을 다수 제안하였다.

포스코이앤씨는 하이엔드 마감재와 역대 최대 규모의 금융지원으로 부산 최초의 ‘오티에르’ 단지를 성공적으로 완수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세대당 1.8대에 이르는 넉넉한 주차대수를 확보했다. 이주ㆍ철거기간 동안 인허가를 득하는 투트랙 전략을 통해 조합의 사업 지연없이 2026년 2월 착공을 약속했다.

한편 촉진2-1구역 재개발은 부산진구 범전동 일대에 13만6727㎡ 규모 구역에 지하 5층∼지상 69층의 아파트 1902가구와 오피스텔 99실, 부대복리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489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포스코이앤씨, 부산 촉진2-1구역 수주 총력…하이엔드 브랜드 앞세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