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8(화)
 

오피스텔 수익률이 2020년 하반기 이후 3년만에 5%대 수익률을 회복한 가운데 다시금 오피스텔의 매매수요가 되살아날지 주목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1월 기준, 전국 오피스텔 수익률은 5.27%로 최근 3년새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빌라 등으로 빼앗겼던 임대 수요가 전세사기 등으로 인해 오피스텔 월세로 되돌아오면서 월세가격이 지난해 6월 이후로 7개월 연속 상승하고 있다. 덕분에 수익률도 상승하고 있다.


오피스텔은 상가와 더불어 수익형 부동산을 대표하는 부동산 상품이다. 하지만 이전 정부 때인 2020년 주거용 오피스텔을 세법상 주택수에 포함하기 시작하며 취득세, 양도세 등에서 중과세 대상이 됐다. 하지만 대출을 받을 때엔 ‘비주택’으로 분류돼 아파트보다 낮은 대출한도에 금리는 높게 적용 받는 등의 불이익을 받기도 했다. 결국 가격 고공행진으로 인해 부담이 됐던 아파트의 대체제로 인기를 누렸던 오피스텔 시장은 급격하게 위축됐다.


이같은 오피스텔 시장의 위축을 막기 위해 정부는 지난 1월 ‘1.10부동산대책’을 통해 오피스텔을 포함한 소형주택의 규제를 일부 완화했다. 아파트 2채를 가진 사람이 신축 오피스텔(2025년까지 준공)을 보유해도 3주택으로 보지 않기로 했다. 요건을 갖춘 오피스텔을 주택으로 간주하지 않는 것이다.


더불어 신임 국토교통부장관은 도심에서 다양한 주택이 공급할 수 있도록 각종 규제를 완화하고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는 등 환경이 바뀌고 있어 오피스텔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도 다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 관계자는 “여전히 금리는 높은 상황이기 때문에 자금력을 갖추지 않고 섣불리 오피스텔을 구입하는 것은 주의가 필요하다. 한때 아파트 대체제로 인기였던 전용 84㎡ 이상의 중대형 오피스텔의 경우 최근 아파트값이 하락하면서 가격 경쟁력도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면서 “다만 임대수요가 늘고 있는 만큼 역세권, 직주근접 입지의 오피스텔의 수익성은 더 좋아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특히 ‘1.10 부동산 대책’으로 소형 오피스텔은 관심이 더 높아질 전망이다. 24년 1월~25년 12월까지(2년) 준공되는 전용 60㎡ 이하의 주택으로 수도권은 6억원, 지방은 3억원 이하인 주거용 오피스텔이 이에 해당한다.


태그

분양 포커스

전체댓글 0

  • 628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피스텔 수익률 3년만에 5%대 수익률 회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