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8(화)
 

부동산 경기 침체, PF(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 중단, 공사비ㆍ인건비 상승 등으로 인해 건설사들이 주택사업을 포기하면서 LH 몫으로 넘어오는 토지들이 늘고 있다.


게다가 부동산 시장 과열을 막기 위해 2021년 7월 도입된 사전청약 제도도 폐지되면서 LH로 귀속되는 공동주택용지는 추가로 늘어날 전망이다.


LH는 각 지역의 수요자 특성을 감안해 용도 변경 등을 통해 다시 매각에 나설 방침이지만, 부동산ㆍ건설시장 상황 자체가 녹록지 않은 시점에서 결코 쉽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LH에 따르면 올 2월 기준 인천가정지구, 화성동탄2지구 등에서 사전청약 조건부로 공급된 공동주택용지 5필지가 해약됐다. 5필지를 매입했던 건설사들이 사업을 포기하면서 LH로 환수된 것이다.


사업 포기의 원인은 최근 몇 년 전부터 본격화한 공사비 상승이 가장 크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통계에 의하면 올 2월 말 현재 공사비는 건설공사비지수 기준으로 2020년 초 대비 30% 이상 상승했다.


최근엔 부동산 경기 침체로 인해 사전청약까지 도입 34개월만에 폐지됐다. 때문에 LH로 환수되는 토지들이 더욱 더 증가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온다.


한 중견건설사 CEO는 “낙찰받은 공동주택용지의 공급예정금액에 공사비까지 포함시켜보니,  현재 해당 지역의 분양가를 맞출 수가 없다”며 “LH에 환수하는 게 가능하다면 무조건 환수시킬 것” 이라고 강조했다. 


LH도 갈수록 쌓이는 토지 해결에 나서는 모습이다. 대표적으로 지난 3월에는 ‘대구경북권 장기미매각용지 수요맞춤형 매각방안 수립용역’을 발주했다.


구체적으로 용역을 통해 대구ㆍ경북지역서만 오랜 기간 팔리지 않고 있는 18개 지구, 토지 36필지(28만7000㎡)의 매각 방안을 찾게 된다.


이들 36필지에는 대구율하지구, 대구금호지구, 대구대곡지구, 대구연경지구, 경산하양지구 등에 소재한 학교용지, 종교시설용지, 문화시설용지 등이 다수 포함돼 있다.


이들 토지가 매각되지 않은 데에는 해당 지구의 지리적 특성도 있지만 수요자들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일률적으로 용도가 설정돼 있는 탓도 있다고 LH는 예상했다.


때문에 용역을 통해 향후 용도를 변경해 수요자에 맞춰 공급하고 적정도입시설을 선정해, 지역본부 차원에서도 전사적 재무건전성 확보에 나설 방침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190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전청약 폐지…LH 몫으로 되돌아오는 토지 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