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8(화)
 


 

 


지난 5월 청약시장의 분위기는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시장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청약홈 청약결과를 분석한 결과, 지난 5월, 전국 총 25개 단지가 1만1876가구(특별공급 제외)를 분양했는데 1순위 청약자 3만9780명이 접수했다. 평균 3.35대 1의 경쟁률인데, 지난해 5월(6만9726명·11.21대 1)과 비교하면 매우 낮은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10곳으로 가장 많았고, 2곳 이상 나온 곳은 대구(4곳), 전북(3곳), 충남(2곳) 등이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지난 5월은 당초 계획됐던 물량들이 6월 등으로 일정이 지연되며 알짜 물량들이 줄어 다소 맥이 빠진 편” 이라면서 “4~5만가구 가량이 계획 된 6월은 눈에 띄는 물량들이 여럿 있어 청약자들이 이들에 몰릴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주에는 롯데건설과 DL건설, HDC현대산업개발 등 대형 건설사 물량들을 포함해 8개 단지가 청약을 앞두고 있다.


부산에서도 3개 단지가 진행된다. '양정 롯데캐슬 프론티엘(489가구)', 'e편한세상 범일 국제금융시티(384가구)', '동래사적공원 대광로제비앙(1025가구)'이다.


권일 팀장은 “지난 4월에도 전국 민간아파트의 3.3㎡ 평균분양가는 1875만원으로 전년 동월대비해 17.3% 오르는 등 매달 전년 동기 보다 10% 이상씩 분양가가 올라 수요자들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좋은 입지의 신규 분양 단지라면 청약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32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5월 청약시장 분위기 '부진'…한 자릿수 경쟁률 그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