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8(화)
 



전국 주택 착공 실적이 2021년을 기점으로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투데이가 국토교통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3년 전국 주택 착공 실적은 24만2188가구로 나타났다. 지난 2021년 58만3737가구, 2022년 38만3404가구인 것을 감안하면 지난해 실적은 2021년 대비 절반 가까이 줄어든 수치다.


올해 1분기 전국 착공 실적도 미미한 수준이다. 지난 1분기 전국 주택 착공 실적은 5만9225가구로 나타났다. 지난 2021년 1분기 14만8282가구, 2022년 1분기 10만7884가구, 2023년 1분기 6만7734가구인 것을 감안하면 분기별로 봐도 크게 줄어든 모습이다.


특히 수도권 지역의 착공 실적의 감소세가 눈에 띈다. 올 1분기 수도권 착공 실적은 2만4165가구로 집계됐는데, 2021년 1분기 실적(7만4027가구) 대비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수치이기 때문이다. 또, 지방 역시 지난 1분기 7만4255가구가 착공 됐고, 올 1분기 3만5060가구가 착공되면서 절반 이상 줄었다.


업계에서 올해 착공 실적은 더울 줄어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부실PF 이슈에 공사비 상승 등 주택 착공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서다. 이에 새 아파트 물량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면서, 신규 분양 물량의 희소성이 더욱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주택 착공 실적에서 보이듯 입주를 앞둔 새 아파트 물량은 점점 줄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새 아파트 희소성이 높아지다 보니 신규 분양을 진행하는 아파트 물량에 관심이 더욱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56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년 전보다 절반 줄어든 전국 주택 착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