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7(수)
 

지방 부동산 시장에 양극화 현상이 더욱 뚜렷해지고 있다. 시장이 불안정하자 상승 여력이 높은 이른바 ‘똘똘한 한 채’에만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부동산R114 자료를 보면 올해 상반기(1~6월)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서 분양한 단지는 85곳으로 이중 1순위 청약에서 전 주택형이 마감된 신규 단지는 7.06%(6개 단지)에 불과했다.


1순위 마감이 아니어도 청약 시장에서 선방하며 계약을 마무리 지은 단지들도 있다. 올해 4월 대구 수성구 범어동 일원에 분양한 ‘범어 아이파크’의 경우 1순위 평균 15.3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계약에서 조기 완판됐다. 업계에 따르면 5월 울산 남구 신정동 일원에 분양한 ‘라엘에스’의 경우 최근 계약률이 90%를 웃돌고 있다는 전언이다.


해당 단지들은 주변 시세 대비 합리적인 분양가에 공급됐거나 지역민들이 선호하는 지역 내 중심 입지에 공급됐다는 공통점이 있다. 가격 및 입지 경쟁력을 갖춘 곳에 수요자들이 몰리는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셈이다.


개별 단지의 경우 실거래가격이 전고점을 뛰어넘고 있다. 울산 남구 신정동 일원 ‘문수로 2차 아이파크 1단지’(2013년 12월 입주) 전용면적 114㎡는 올해 2월 14억,000만원에 거래돼 단지 전체의 직전 신고가인 14억2000만원을 뛰어 넘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수도권에 비해 지방 주택시장 대부분이 침체됐다고 하지만 가치가 높다고 판단되는 곳들은 거래나 집값이 일부 회복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35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극화 현상 심화 속 지방도 될 곳은 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