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효성중공업 ‘해링턴 타워 광안 디오션’ 최고 58.05대 1 청약경쟁률 기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효성중공업 ‘해링턴 타워 광안 디오션’ 최고 58.05대 1 청약경쟁률 기록

광안리 해변 바로 인접한 곳에 위치해 탁 트인 조망권 자랑
기사입력 2020.05.12 14: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2222
‘해링턴 타워 광안 디오션’ 투시도


효성중공업이 지난 8일 본격적인 분양에 나선 ‘해링턴 타워 광안 디오션’이 최고 58.05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11일 실시한 ‘해링턴 타워 광안 디오션’의 청약 접수결과 546개 호실 모집에 총 2만4,659명이 신청해 평균 45.1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앞서 3월 공급된 ‘빌리브센트로’의 38.16대 1을 상회하는 기록일 뿐 아니라 최근 2년간 청약홈(구 아파트투유 포함)을 통해 청약을 실시한 부산 내 오피스텔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면적 29㎡ A~C타입으로 구성된 1군에서 나왔다. 234개 호실 모집에 1만3,583건이 접수돼 58.0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2군(전용면적 25㎡ A, B타입), 3군(전용면적 23㎡ A~C타입) 역시 좋은 성적을 거뒀다.
 
‘해링턴 타워 광안 디오션’은 앞서 사전 예약제 접수를 진행 중인 홈페이지에 오픈 이후 하루 평균 1만 5천명 이상이 접속하면서 분양 흥행을 예고한 바 있다.
 
분양관계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예방 및 확산 방지를 통해 사전예약제로 홍보관을 운영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홈페이지 방문자 수가 오피스텔 분양에서는 이례적일 만큼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어 좋은 청약 성적을 예상할 수 있었다”며 “이 단지는 우수한 입지와 높은 상품 완성도, 개발호재, 주거서비스 등 어느 하나 빠지지 않고 갖추고 있는 단지로서 오래 전부터 많은 관심이 이어져 왔고, 특히 비규제 지역 내 단지인 만큼 부산, 경남은 물론 수도권 등 광역수요도 관심을 가져 주셔서 계약도 조기에 마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링턴 타워 광안 디오션’의 당첨자는 14일 발표되며, 정당계약은 15일 진행될 예정이다.
 
부산 수영구 민락동 181-169외 11필지에 들어서는 ‘해링턴 타워 광안 디오션’은 지하 2층~지상 19층, 3개 동, 546개 호실 규모로 지어진다. 단지는 광안리 해변과 바로 인접한 곳에 위치해 탁 트인 조망권을 갖췄다. 밤에는 광안대교의 아름다운 야경까지 즐길 수 있어 실수요는 물론 투자수요의 관심까지 사로잡고 있다.
 
이 단지에는 탁 트인 광안리 바다조망이 펼쳐지는 최상층의 루프탑 힐링가든 및 포디움 옥상정원을 비롯해 100% 자주식 주차장, 입주민 공동창고, 인피니티 사우나 등의 특화설계도 적용된다. 여기에 이사, 청소, 세무사 등을 도와주는 연계서비스와 카, 생활용품을 대여해주는 쉐어링 서비스, 위탁운영과 위탁중개 등 임대 업무 지원 서비스 등으로 구성되는 프리미엄 주거서비스 ‘해피 서비스’까지 제공돼 입주민은 이사부터 거주, 임대까지 걱정 없이 편리하게 해결할 수 있다.
 
한편 효성중공업은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 차원에서 ‘해링턴 타워 광안 디오션’의 분양홍보관을 사전 예약 방문제로 운영 중이다. 홍보관 내에는 전신 소독이 가능한 스마트 에어샤워 소독기와 비접촉식 체온계, 열화상 카메라 등이 배치돼 있으며, 방문객을 포함해 상담사와 큐레이터 모두 마스크를 필수로 착용해야 한다.
 
분양홍보관은 부산 수영구 수영동 517번지에 위치하며, 서울 강남구 삼성동 150-7번지에도 홍보관이 별도로 마련돼 있다. 사전 예약자에 한해 오전 10시부터 6시까지 관람 가능하며, 동시 입장은 10팀으로 제한한다.
<저작권자ⓒ부동산경제신문 & bdsg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6035
 
 
 
 
 
  • 부동산경제신문(http://bdsgj.kr)  |  창간일 : 2002년 5월 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상환  |  E-mail : cmcmenc@gmail.com
  • 전화 : 부산본부 051-633-7777, 경남본부 055-337-1000, 울산본부 070-4102-1000, 대구경북본부 070-4102-3000 
  • Copyright © 2002-2021 bdsgj.kr all rights reserved.
부동산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