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빌라와 연립을 중심으로 불거진 ‘깡통전세’ 리스크에서 아파트도 더 이상 안전지대가 아니란 분석이 나왔다.


최근 아파트 매맷값은 떨어지고 전셋값이 오르면서 전세보증금이 매맷값의 80%가 넘는 전세 비중이 급증하고 있어서다.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아파트 임대차 계약의 매매가 대비 전셋값 비율(전세가율)이 80%를 초과한 거래가 작년 4분기 25.9%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2분기(19.4%)보다 6.5%p 늘어난 비중이다.


지역별 전세가율 80% 이상인 거래비중을 보면 주택경기 침체 골이 깊은 광역도 단위 지역에서 두드러졌다. 4분기 기준으로 전북의 전세가율 80% 이상 거래비중이 57.3%로 가장 높고 충북(55.3%), 경북(54.2%)도 절반이 넘었다. 경남(48.1%)의 상황도 만만치 않았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도 54.3%로 작년 7월21일(53.9%) 이후 가장 높았다. 부동산R114가 분기별로 같은 아파트(동일단지 및 동일면적)의 매매ㆍ전세계약 사례를 모아 매맷값과 전셋값 간 차이를 확인한 바로는 전국 기준 차이도 작년 1분기 6847만원에서 3분기 1억1587만원으로 확대됐다. 다만 작년 4분기(5325만원)와 올해 1월(4332만원)에는 다시 줄어드는 흐름이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아파트값은 떨어지고 전셋값은 오르면서 이젠 지방권 소도시에선 아파트 깡통전세에 대해서도 경각심을 가져야 할 시점”이라며 “이런 주택은 HUG의 전세금보증보험 가입이 제한되거나 보증금 반환이 막힐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31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깡통전세’ 아파트도 안전지대 아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