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8(화)
 

올해 1월 법원에 접수된 전국의 신규 경매 신청건수가 1만건을 돌파했다. 월별 통계 기준 10년 6개월 만에 최대치다. 

 

법원 경매정보 통계에 따르면 올해 1월 신규 경매 신청 건수는 1만619건으로 지난 2013년 7월(1만1266건) 이후 가장 많다. 같은 1월 기준으로는 지난해 1월(6786건)에 비해서는 56% 증가했으며, 2013년 1월(1만1615건) 이후 11년 만에 최대인 셈이다.


법원 경매 신청 건수는 채권자가 대출금 등 채권회수를 위해 해당 월에 경매를 신청한 것으로, 실제 입찰에 들어간 경매 진행 건수보다 경제 상황을  빠르게 반영한다는 평가받는다.


통상 법원에 경매 신청을 하면 감정평가 등을 거쳐 매각기일이 잡히기까지 평균 6개월가량의 시차가 발생하는 데다, 진행 건수에는 신청 건수뿐 아니라 앞서 여러차례 유찰된 물건들도 함께 누적되기 때문이다.


신규 경매 건수는 지난 2019년 10만건을 넘었다가 2020년 9만2781건, 2021년 7만7895건, 2022년에는 7만7459건으로 3년 연속 감소했다. 그러나 지난해 3월부터 월간 경매 신청 건수가 8000건을 넘기 시작해 4년 만에 다시 10만건을 넘어선 것이다.


이처럼 경매물건이 증가하는 것은 2022년부터 이어진 고금리 기조와 경기 침체 여파, 매매거래 침체 등으로 채무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차주들이 증가하고 있어서다. 또 역전세난 여파로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한 임차인이 보증금 회수를 위해 강제경매를 신청한 경우도 크게 늘었다.


경매 신청이 늘어나는 가운데 유찰되는 물건은 쌓이면서 경매 진행 건수도 급증하고 있다. 법원경매정보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 1월 전국의 경매 진행 건수는 1만6642건으로 전월(1만3491건) 보다 23.4% 증가했다. 특히 아파트 등 주거시설의 경매 진행 건수는 7558건으로 전월(5946건)보다 27.1% 증가했다.


업무·상업시설의 상황도 심상치 않다. 지난달 업무·상업시설의 경매 진행 건수는 3612건으로 2013년 1월(3655건) 이후 11년 만에 최다 건수를 기록했다.

태그

분양 포커스

전체댓글 0

  • 180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월 법원 경매신청 1만건 돌파...10년 6개월 만에 최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